지구촌VJ특급(30회) 방영일 : 2008-08-27
방송보기 다운로드
  • 일반화질
 
내 사랑 대한민국!
리투아니아 소녀 요가일래


인구 3백4만 명의 작은 나라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발틱 2008” 국제민속축제 현장에서 귀여운 한 소녀를 만났다! 낯익은 얼굴~ 어디서 많이 본 이 소녀의 이름은 요가일래! 지구촌VJ특급에서 리투아니아 소식과 함께 만날 수 있던 꼬마 아가씨다. 요가일래를 따라 집에 들어가면 아주 특별한 식탁을 만날 수 있다는데. 리투아니아 전통 음식과 한식의 만남! 리투아니아의 음식도, 한식도, 요가일래에게는 하루도 빼놓지 않고 먹는 좋아하는 음식이라고. 사실 요가일래의 아빠는 바로 지구촌VJ특급을 통해 리투아니아 현지 소식을 전해주는 최대석VJ! 그는 1996년 프라하에서 리투아니아인인 부인을 처음 만나 사랑에 빠져 막내 딸 요가일래를 낳고 큰 딸 마가리타와 함께 글로벌 가족이 되었다. 집에 걸려있는 태극기와 리투아니아의 삼색기가 그 증거~ 하지만 리투아니아에서 살다보니 한국은 멀기만 하다. 하지만 요가일래는 아빠의 나라를 누구보다 잘 알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는데.. 집에서도 계속 한국어를 사용하고 공부해 한국어도 잘 말할 수 있게 되고, 엄마 나라의 언어인 리투아니아어는 물론, 어린이집에서 배운 러시아어, 만화를 보고 배운 영어, 혼자 터득한 일본어까지~ 5개 국어를 할 수 있게 되었다. 게다가 아빠와 연 날리기를 하며 한국 전통 놀이로 시간을 보내고 천자문까지 공부하기 시작했다고. 이렇게 한국을 누구보다 사랑하는 막내딸에게 최대석VJ가 아주 특별한 것을 보여주기 위하여 어딘가로 향했다. 열기구를 타고 하늘로 향해야지만 볼 수 있다는 그 것! 바로 한반도와 닮은 루카호수! 한반도의 모양과 똑같은 루카호수를 내려다보고 있으면 마치 한반도 상공을 날고 있는 것 같은 기분이 든다고. 아름다운 대한민국 지도를 보고 난 후에는 비행세례식도 받는데. 머리카락에 불을 붙인 후 바로 샴페인으로 부어 불을 끄고 땅에 머리카락을 묻는다. 그리고 한반도 구석구석을 여행하는 느낌을 받도록 보트로 호수를 도는 것도 잊지 않는다. 머나먼 나라 리투아니에서 그 누구보다 가깝게 한국을 느끼는 요가일래, 다문화 가정 속에서 자라는 귀여운 소녀를 지구촌VJ특급에서 만난다.


튀어야 번다! 지구촌 별난 마케팅
중국
중국 베이징에는 덩실덩실 춤을 추는 레스토랑이 있다?! 마치 리본으로 리듬체조를 하는 것 같은 직원들! 바로 중국~하면 생각나는 무술을 이용해 면을 뽑는 식당이란다. 손님들 앞에서 공연 한마당! 면이 춤추며 날아다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화려한 모습이다. 바닥에 닿을 듯 말 듯, 손님의 코앞까지 날아다니는 면발에 여기저기 감탄사가 절로 나오는데. 면을 길게 늘어트리는 비결은 첫 째, 소금을 많이 넣어서 반죽한다. 둘 째, 손목을 이용해 큰 원을 만든다. 셋 째, 면이 바닥에 닿지 않도록 발을 움직이며 스텝을 밟는다. 이 쿵푸 면은 재미로 만들기 시작했지만 면이 탄력을 받아 쫄깃해지면서 맛으로도 손님마음을 사로잡았다고. 공연도 관람하고 맛있는 음식도 먹고! 그 덕택에 손님이 끊이질 않아 매출도 승승장구란다.

태국
관광 1번지 태국, 촌부리에 쏘 핫~한 레스토랑이 있다! 여기저기 놀란 표정으로 바라보는 손님들의 시선을 따라가 보면... 불이야! 음식에 불이 붙어있다? 이곳 식당의 이름은 일명 ‘소방관 식당’, 불이 붙은 음식의 이름은 ‘버필로’. 달콤하면서도 매운 맛을 자랑하는 이 음식의 이벤트 서빙으로 불과 연기가 나는 것이라고. 아주 맵고 뜨거운 음식이니 먹을 때 기름이 튀지 않게 조심해서 먹어야하므로 안전은 직원들이 소방관의 정신으로 책임지겠다는 의미가 담겨있단다. 안전도 책임져주고 맛있는 음식을 즐겁게 먹을 수 있다 보니 손님들이 많이 찾는다고. 그 덕에 매출도 오르니 손님 좋고 주인 좋고~ 대박 집으로 거듭났다.

미국
미국 마이애미에는 차원이 다른 인테리어로 화제가 된 카페가 있다. 평범한 외경에 카페이름은 이름이 있다는 건지 없다는 건지 ‘노 네임’! 하지만 현금이 넘치는 부잣집이라는데.. 이 카페에 들어서면 보이는 것은 온통 돈.돈.돈! 빈자리가 없을 만큼 바닥이며 벽이며 천장할 것 없이 빼곡하게 지폐들이 붙어있다. 1931년에 만들어진 이곳은, 가수 지미 버핏이 공연했던 1970, 80년대에 큰 호황을 누렸었다고. 그 당시에 놀러온 손님이 여자 바텐더를 보고 반해 자신의 연락처를 지폐에 적어 벽에다가 붙였었는데 그것을 시작으로 이후에도 계속해서 그 옆에 다른 돈을 붙이는 관습이 생겼단다. 그렇게 모인 돈이 약 8천만 원! 거기다 세계 각국에서 온 관광객들이 붙여 놓은 지폐까지~ 누가 훔쳐가지는 않을까 걱정되지만 약속이라도 한 것처럼 다시 돌아온다고. 미국 달러카페에 주렁주렁 열린 돈다발을 만나본다.


한 손가락으로 세상을 든다! 열두 살 닉!
미국 평범한 주택가 눈에 띄는 아이가 한 명 있다. 스케이트 보드를 굉장히 잘 타는 소년의 이름은 닉 산토나스타쏘! 하지만 그를 처음 보는 사람은 모두 놀란다. 건강한 두 다리와 두 팔 대신 닉이 가진 것은 팔 하나와 손가락 하나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더욱 놀라는 이유는 그 누구보다 밝은 마음과 강한 의지를 가진 닉의 모습 때문이라고. 닉은 태어났을 때 전 세계적으로 11명만 앓고 있는 희귀 유전병인 ‘한하르트(Hanhart) 신드롬 타입Ⅱ’에 걸렸다는 진단을 받았다. 하지만 그의 부모님은 그를 특별하게 대하지 않았다는데. 그저 다른 아이들과 똑같이 대했고 그가 할 수 있는 모두 스스로 하게끔 시켰다. 그래서인지 닉의 하루는 부모님을 돕고 형, 누나와 함께 사이좋게 노는 등 다른 아이들과 전혀 다를 바 없는 생활을 보낸다. 오히려 스케이트 보드도 잘 타고 가족을 주제로 하여 뉴저지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그림대회에서 상도 받았다. 게다가 성적도 아주 우수한 모범생이라고. 평범한 아이가 아닌 대단한 아이 닉! 희망을 잃지 않고 살아가는 닉의 유쾌한 일상생활에서 큰 누나의 집에 놀러가 게를 잡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모습까지. 한 손가락만 가지고 태어났지만 그 한 손가락으로 세상을 드는 닉을 지구촌VJ특급에서 만난다.
목록
SBS
온라인 디지털 콘텐츠 산업발전법에 따른 표시사항 보기
VOD 이용 안내 및 문제 해결
고객센터 (02) 2640-3195 또는 E-mail 문의
VOD 필수사양 : Windows98 SE 이상Internet Explorer 6.0 이상Windows Media Player 9.0 이상
VOD 이용에 문제가 있으세요? :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때내 PC 사양 확인하기동영상 FA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