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1063회) 방영일 : 2017-02-11

방송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작전; 설계된 게임 - '디도스 사건'의 비밀

그것이 알고싶다 선거 2부작 중 첫 번째 이야기.
선거를 방해하는 검은 그림자를 추적한다!

# 대담한 국정농단, 일명 ‘진주팀’의 선관위 공격 사건!
이들을 사주하고 조종한 검은 배후의 존재에 대한 의혹!


2011년 10월 26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중앙 선거 관리 위원회 홈페이지가 해킹당하는 사상 초유의 사건이 벌어진다.
잡힌 범인들은 놀랍게도 대구에서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던 20대 해커들이었다.
그런데 이들에게 공격을 지시한 자들이 한나라당 관계자들임이 밝혀지며 온 국민들은 경악했다. 일명 ‘진주팀’ 이라는 이 해커들은 한나라당 최구식 의원의 수행비서관인 공현민 씨의 지시를 받고 손쉽게 중앙 선거 관리 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투표소 검색을 불가능하게 만들었다. 국회의원 수행 비서관인 공씨가 독자적으로 이런 일을 꾸몄을 리 없으며 분명히 이른 바 윗선의 개입이 있을 거라는 의혹이 쏟아졌고 ‘디도스 특검팀’ 까지 꾸려졌지만 수사팀은 결국 윗선의 존재를 부정했다. 디도스 배후를 밝히는 것은 ‘신의 영역’ 이라는 말만 남긴 채. 그렇게 사건은 일단락 되는 듯 했다. 그런데 범행을 실행한 해커 강모씨가 당시 친한 목사에게 쓴 자필 편지를 입수한 제작진의 눈길을 끄는 한 대목이 있었다.

목사님 저는 이렇게 범죄를 저지를 때에도 아무 대가 없이 이용되었습니다.
그런데 구속되어서부터 특검을 받기까지와 지금도
계속 정치적으로 이용되고 있는 것인지요?

- 선관위 디도스 피의자 강모씨

‘이용되었다’ 는 말은 이 판을 기획한 제 3의 설계자의 존재를 암시하는 것이 아닐까?
과연 대구에 거주하던 ‘진주팀’이 서울시장선거에 개입한 이유는 무엇일까?
이들을 사주한 한나라당 의원 비서관 공현민씨와 또다른 관계자 김씨의 이른 바 ‘우발적인 범행’ 이라는 자백은 진실인가? 그런데, 이들과 범행을 실행한 해커들과의 관계는 서울시장보궐 선거 몇 달 전 실시된 경남 김해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까지 묘하게 연결되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 터널 디도스 사건. 우연한 교통 체증인가? 누군가에 의해 조작된 사건인가?

선관위 디도스 사건이 발생하기 6개월 전, 김해을 보궐선거에서도 누군가 의도를 가지고 선거를 방해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당시 김해을 선거구는 경남지역에서도 진보진영이 상대적으로 우세한 상황이었다. 한나라당 김태호 의원측과 열린우리당 이봉수의원측 두 진영에서는 젊은 유권자들이 집중되어 있던 장유 신도시를 선거구내 주요 공략대상으로 주목하고 있었다. 그런데, 장유 신도시에 거주하던 사람들이 외부로 나가기 위해서 반드시 거쳐야하는 유일한 통로인 창원터널 통행을 선거 당일 누군가가 의도적으로 방해하는 움직임이 포착됐다.

뭐 상당히 막히더라고요. 거의 출퇴근 시간. 특히 출근시간 대에 경험하는 것처럼.
출근시간에 특히 김해에서 창원으로 넘어오는 그 쪽이 많이 막히는데
거의 그런 느낌으로 막히더라고요.
그래서 어 왜 이렇게 벌써부터 왜 막히지?
하면서 좀 의아해 하다가 갓길에 이제 공사할 때
특히 도로를 점거해서 하는 공사를 할 때 사용하는 빨간색 테두리에
노란색이 이렇게 있는 뭐 위험 이런 게 있는데 삼각형 표지판?
- 당시 창원터널 운전자

그리고 제작진은 터널 디도스의 배후를 폭로한 손인석씨를 만날 수 있었다. 손씨는 전 새누리당 청년위원장으로, 당시 선거를 둘러 싼 진흙탕 싸움을 낱낱이 밝혔다. 손씨의 진술서에 따르면, 당시 한나라당 중앙당의 요청으로 자신이 김태호 후보캠프 측에 1억원을 전달했는데, 이 돈이 이 젊은 직장인들의 투표참여를 방해하기 위해 창원터널에서 허위공사를 하는 데 쓰였다는 것.

그리고, 예상치 못한 선관위 디도스와의 연결고리가 발견되는데,

2011년 4월에, 어느 날 밤에
강ㅇㅇ (2011년 10월 선관위 디도스 사건 주범) 이가 밤에 왔대요.
(중략) 아들한테 이 밤에 어디 갔다 왔냐 했더니 강oo이 하는 말이 김해 갔다 왔다고..
김해는 왜 갔냐 했더니 김태호 선거캠프에 갔다 왔다고

- 당시 강 모씨의 지인 목사

이번 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이른 바 ‘선거 디도스’ 사건의 풀리지 않은 의혹들을 파헤치고 이른 바 배후와 관련된 단서들을 추적, 현재의 시국에 반드시 다시 돌아봐야할 ‘선거’ 와 ‘민주주의’ 의 의미를 생각해보는 시간을 갖고자 한다.


방송 일자 : 2017. 02. 11. (토) 밤 11:05
연 출 : 배정훈 글/ 구성 : 홍정아
조 연 출 : 김병철 취재작가 : 이지수

공유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온라인 디지털 콘텐츠 산업발전법에 따른 표시사항 보기
VOD 이용안내 및 문제해결

Copyright©Since 1997 SBS&SBS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