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873회) 방영일 : 2012-12-08

방송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탐욕인가 희생인가
- 창기십자가의 비밀 -

▣ 방송 일자 : 2012년 12월 8일 (토) 밤 11시 05분

나는 그 사람 만족감을 채우기 위한 노리개였어.
아직도 안에 있는 동생들아, 너희들만은 나처럼 당하지 않기를 바래.


지난 2009년 2월. 한 여인의 충격적인 고백이 인터넷에 올라왔다. 자신이 한 남자로부터 수년간 성적 유린을 당해 왔으며 자신 말고도 많은 여성이 같은 일을 겪었다는 것이다. 그녀들이 저항할 수 없었던 이유는 놀랍게도 그 남자를 ‘하나님’으로 믿고 있었기 때문이었다고 했다.
믿음이 깨지고 종교단체를 빠져나온 후, 더 이상 피해자가 나오지 않기를 바라며 썼다는 글에는 ‘하나님’에게 몸을 바쳤다는 다른 여인들도 공개되어 있었다. 과연 그녀의 말은 사실일까. 또 그녀가 말하는 ‘하나님’은 누구일까.

# 창기 십자가

그녀는 종교단체의 창시자를 주님, 하나님으로 추앙하며 공동체 생활을 했다고 한다. 신도들은 창시자를 여보, 신랑, 낭군님으로, 스스로를 신부라 칭하는데 그 중심에 ‘창기 십자가’라는 교리가 있다고 했다.
창기십자가는 ‘인간은 십계 중 제7계명(간음하지 말라)의 죄에서 벗어날 길 없는 창기와 같은 존재로 색욕으로부터 빠져나올 수 없기에 구세주가 색욕의 함정으로 들어가 창기를 취하고 죄인이 됨으로써 인류를 구원한다’는 것을 골자로 한다.
그녀는 창시자를 하나님으로 믿고 따르는 어른들은 물론 아이들도 이 교리를 굳게 믿고 있으며 이 교리에 따라 다수의 여신도들이 창시자와 성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했다.

신도들은 창시자를 존경하는 마음에서 그런 어휘를 사용했을 뿐입니다.
정상적인 종교단체라면 다른 남자와의 육체관계를 영광으로 생각할 수 있겠습니까


반면 해당 종교단체는 ‘신랑’ ‘신부’라는 호칭이나 교리는 어디까지나 상징적인 종교적 표현일 뿐이며 창시자를 둘러싼 성추문 역시 탈퇴한 신도들의 음해라고 주장했다.
과연 진실은 무엇일까.

이번 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창기십자가를 둘러싼 한 종교단체의 논란을 추적한다.

공유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온라인 디지털 콘텐츠 산업발전법에 따른 표시사항 보기
VOD 이용안내 및 문제해결

Copyright©Since 1997 SBS&SBS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