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닝와이드 3부(6666회) 방영일 : 2017-10-12

방송보기
모닝와이드 3부



▶ 옆집 짓다 내 집 무너지면...

서울 송파구에서 일식집을 19년째 운영하고 있는 박 씨. 평소와 같이 영업을 하러 나온 박 씨는 풍비박산 난 식당의 모습에 말을 잃었다. 벽과 바닥에 금이 가고, 천장에서 물이 줄줄 새 도저히 영업을 할 수 없던 상태! 식당 주인은 지진이 발생 했나 의구심을 가졌지만 잠시 후, 옆 건물 신축 공사 때문이라는 걸 알게 됐다. 식당주인은 해당 건설사에 공사 중지요청을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결국 구청은 건설사를 고발했고 벌금 300만 원을 부과한 것으로 일단락 지었다. 건설사는 벌금 300만원을 낸 뒤 지난 6월 건물을 완공했는데... 하지만 비가 올 때면 여전히 벌어진 틈에서 물이 새서 박 씨는 언제 건물이 무너질지 몰라 불안한 상황! 비단, 이런 피해를 주장하는 곳은 이 곳 뿐만이 아니다. 서울소재 다세대주택의 경우도 건물이 기울어지고, 벽에 금이 가는 현상이 발생해 구청에 얘기했지만 별 문제 없다는 입장만 내놓았는데... 옆집이 올라가면서 내 집의 안전을 위협받는 경우!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 것인지 또한, 제도적인 허점은 없는지 <날>에서 취재한다.

300초 노하우

▶ 소중한 월급, 제대로 관리하는 법

직장인의 삶의 이유! 직장인이 가장 고대하는 그 날, 바로 월.급.날!
넉넉~해진 잔고에 행복해 하는 것도 잠시, 카드 값에 각종 공과금의 월급 퍼가요~♡ 폭격으로 통장의 잔고는 늘 바닥을 친다면?‘ 그 많던 월급은 어디로 갔을까? ’로 늘 고민하는 당신에게 <300초-노하우>가 전하는 소중한 내 월급, 제대로 관리하는 법! 월급 관리의 기본 of 기본 통장 쪼개기! 통장을 여러 개로 나누기만 하면 된다고 생각했다면 That’s no, no!
급여 통장의 잔고는 늘 0원을 유지해야 하고 가장 먼저 월급을 가져가는 통장은 투자 통장이여야 한다는 사실! 여기에 다이어트에만 있는 줄 알았던 요요 현상이 저축에도 있다는데. 월급으로 웃고 우는 수많은 직장인들의 고민을 들어온 재테크 전문가 이성헌의 노하우를 들어본다.

MCSI

▶ 울산 40대 여성 실종 사건

2014년 6월 19일, 40대 여성 이 씨가 실종됐다. 신고자는 실종자와 친한 사이인 언니 김 씨로, 실종자가 울산에 있는 지인, 최 씨를 만난 뒤, 3일째 연락이 되지 않는 것이었다. 그런데 여기엔 이상한 점이 있었다. 세 명이 아는 사이임에도 불구하고 따로 만났다는 점이었다. 걱정이 된다면서, 3일이나 지난 후에야 실종신고를 한 김 씨와 실종자를 마지막으로 만난 최 씨에 대해서 수사하게 된 경찰. 그러던 중, 울산역 재개발 구획지역 내에서 여성의 사체가 발견됐다. 사체의 주인공은 바로 실종된 40대 여성, 이씨. 부검결과 그녀의 사인은 후두부 하방 분쇄골절로 인한 즉사였다. 대체 누가 그녀를 이토록 끔찍하게 살해한 후 유기한 것일까. 진짜 범인을 가리기 위한 경찰의 끈질긴 노력과 수사, MCSI에서 파헤쳐본다.

* 울산지방경찰청 과학수사계

닥터오의 진료실

▶ 허리통증 방치하면 꼬부랑 허리 된다?

발통증이 있으면 발의 문제, 허리가 아프고 통증이 있으면 가장 먼저 허리디스크를 의심한다. 하지만 이들 중 대다수가 척추관협착증일 가능성이 높다. 세계에서도 특히 한국인에게 많이 발병하는 척추관협착증은 지난 5년 사이 환자가 49.4% 나 증가하고(출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최근엔 젊은 층인 30~40대 환자도 늘어나고 있지만 본인이 척추관협착증인 것을 아는 사람이 많지 않다. 척추관협착증의 증상이 발이나 디스크와 흡사하게 나타나기 때문에 제대로 병원을 찾아오는 환자가 드물기 때문이다.
사례자 김향숙 씨 또한 마찬가지다. 10여 년 째 발통증이 심해 발을 제대로 디딜 수도 없고 일상생활에 큰 불편을 겪고 있지만 정확한 병명이 뭔지 알지 못하고 있었다. 긴 시간 방치한 결과 당장 치료를 시작하지 않으면 허리를 사용하지 못하게 된다는 진단을 받은 김향숙 씨. 그녀가 건강을 되찾을 수 있는 방법은 뭘까? 일상생활에서 충분히 예방 가능하지만, 한 번 발생하면 치료가 쉽지 않고 꼬부랑 허리병이란 별명이 붙을 정도로 후유증이 심각한 척추관협착증! 척추관협착증에 대해 <닥터오의 진료실>에서 자세히 알아본다.

* 임대환 통증의학과 전문의
유나이티드 병원 / ☎ 1644-0075
서울특별시 강남구 남부순환로 2609 하늘빌딩 7~11층
<유나이티드 병원> http://www.myunited.net

* 오한진 가정의학과 교수님 을지대학교 을지병원 / ☎ 1899-0001
서울특별시 노원구 한글비석로 68 (하계동 280-1)
<을지대학교 을지병원> http://www.eulji.or.kr

국산의 힘

▶ 오독오독 터지는 맛, 오만둥이

오만데 다 붙어서 자란다 하여 붙여진 이름 오만둥이. 미더덕과 비슷하지만 향이 더 진하고 씹는 맛이 일품이다. 오만둥이의 최대 주산지인 ‘경상남도 마산’이다. 마산은 조수간만의 차가 크지 않아 바다가 잔잔하고, 플랑크톤이 풍부해, 오만둥이를 양식하는데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그런데 마산 오만둥이가 전국에서 가장 우수한 품질로 손꼽히는 데는, 한 남자의 노력이 숨겨져 있다. 365일 살아있는 신선한 오만둥이를 재배하기 위해서 날마다 노력을 기울이는 2세대 어부, 전영수 대표. 아버지의 가업을 이어받아 20년째 오만둥이 양식을 해오고 있는 전영수 대표는 소비자들에게 신선한 품질의 오만둥이를 공급하기 위해 남다른 노력을 하고 있다. 오만둥이의 신선함을 지키기 위해 수확하자마자 선별작업을 시작해 2중으로 철저하게 세척을 한다. 언제나 신선하고 질 좋은 오만둥이를 제공하기 위한 전영수 대표의 노력을 국산의 힘에서 만나본다.

* 청기와가든회센타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해양관광로 722-127
055-271-0309

[협찬: 이마트20-?]

화제

▶ 충남으로 떠나는 가을여행!①

선선하게 부는 바람하며, 형형색색 물이 드는 단풍까지! 여행본능 자극하는 가을이 왔다. 색다르고 멋진 여행을 원한다면, 이 가을! 충남으로 떠나보자! 아름다운만큼 산길이 험하다고 이름난, 금산 대둔산! 이제는 험한 산길을 타지 않고도, 대둔산의 멋진 풍경을 짚라인을 타고 즐길 수 있다. 다양한 코스 덕에 다양한 속도를 만끽할 수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탈 수 있다는데! 게다가, 대둔산만큼이나 아름다운 공주 공산성에서는 가을의 정취를 따라가다 보면 백제의 역사까지 만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폐교를 개조해 만든 소랭이마을에서 알밤줍기와 옛놀이, 짚 인형 만들기 등 농촌마을에서만 즐길 수 있는 특별한 체험까지! 가을에 즐기는 특별한 충남 여행을 모닝와이드에서 소개한다.

* 짚핑코리아
충남 금산군 진산면 대둔산로 6 / 041-753-8713

* 2017금산세계인삼엑스포
충남 금산군 금산읍 인삼엑스포광장
http://www.insamexpo.or.kr/html/kr/ (10월 23일까지)

* 공주 공산성
충남 공주시 웅진로 280 / 041-840-2266

* 공주 소랭이마을
충남 공주시 정안면 정안마곡사로 396 / 041-852-8250
http://www.soraengi.com/


내 고장 프로젝트

▶ 양주로 떠나는 역사 기행

떠나고 싶은 가을, 색다른 여행을 원하신다면 양주로 조선 역사 기행을 떠나라?
양주는 조선을 세운 태조 이성계와 관련이 깊어 조선 역사를 알 수 있다는데, 그 증거가 회암사지에 있다? 회암사지는 고려 말, 조선 초까지 왕실의 후원을 받으며 번성했던 절터로 태조 이성계가 말년을 이곳에서 보냈고, 문정왕후가 이 사찰에 불화 400점을 맡겼을 정도로 조선 왕가와 깊은 관련이 있는 곳이다. 그 당시 유물을 발굴해서 박물관까지 만든 상황. 유물로 박물관을 만들기는 처음이라는데- 가을을 맞아 열리는 왕실축제는 왕의 용포도 입고, 조선시대 당시 실제 유물 발굴, 조선시대 그 당시 기와로 만든 미로 탈출 체험까지 하면 조선 역사를 알 수 있다고! 조선시대 역사를 온 몸으로 체험하러 양주로 떠나보자

* 제1회 양주 회암사지 왕실 축제
기간 2017년 10월 14일(토)
문의 : 031-8082-4187 / http://museum.yangju.go.kr

공유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온라인 디지털 콘텐츠 산업발전법에 따른 표시사항 보기
VOD 이용안내 및 문제해결

Copyright©Since 1997 SBS&SBS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