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닝와이드 3부(7213회) 방영일 : 2019-12-02

방송보기
모닝와이드 3부


▶만 5세 여아, 성추행 피해 논란

만 5세 여자아이가 같은 어린이집에 다니는 또래 남아에게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다. 아이의 부모는 병원에서 신체 주요 부위에 염증이 생겼다는 소견서를 받은 것은 물론, 아이가 악몽을 꾸는 등의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다고 주장하는데. 반면 가해자로 지목된 아이의 부모는 일부 잘못을 시인하면서도 지나치게 부풀려졌다는 입장. 어린아이들 사이에서 벌어진 성추행 문제! 과연 왜 이런 일이 발생하는 것이며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 지 ‘날’에서 짚어본다.

미스터리 M

▶소리가 울리는 공간의 비밀

취재 중 기이한 현상이 벌어지는 공간을 발견했다는 한 기자의 제보. 어느 공원의 특정 위치에 서면, 마이크가 없어도 마치 에코처럼 소리가 울린다는 것! 메아리 현상처럼 보이지만 주변은 아무것도 없는 공터인데. 두 뼘 정도 되는 공간에서 한 발짝만 떨어져도 울림 현상은 일어나지 않는다고. 소리가 울리는 의문의 공간의 비밀을 ‘미스터리 M’에서 밝혀본다.

블랙박스로 본 세상

▶ 고속도로 한 가운데에서 한 남성이 치일 뻔한 아찔한 상황! 이 남성은 가까스로 차량들을 피했지만 여러 차량들이 줄줄이 미끄러지는 사고가 났는데. 약 20대 차량이 연쇄 추돌한 이 사고의 원인은 바로 블랙아이스 때문! 겨울철 사고 주범인 블랙아이스에 대해 알아본다.

▶ 제보자 전방 블랙박스 영상에 포착된 혼잡한 교차로 상황! 신호가 바뀌어 멈춘 제보자 차량과는 달리 직진하는 차량들을 따라서 또 다른 차량이 움직이면서 일명 꼬리 물기 현상이 발생했다고. 이 때문에 맞은편에서 오는 직진 차량들 사이에 갇히고 말았다는데. 자칫하면 큰 사고가 날 수도 있었던 위험천만했던 당시의 상황, ‘블랙박스로 본 세상’에서 만나본다.

된장로드

▶된장로드 1편 - 황태된장

일명 ‘맛집’과 ‘먹방’이 넘쳐나는 시대! 자극적이고 비슷비슷한 맛이 아닌~ 진정한 맛의 길로 인도할 특별한 모험이 시작됐으니. 다름 아닌, 한국을 대표하는 ‘된장’을 탐험하는 ‘된장로드’! 지역적 특색에 따라~ 첨가되는 재료들에 따라~ 맛도 이름도 다양한 된장! 첫 번째로 만나볼 된장은 바로 강원도의 특산물인 황태를 넣어 만든 ‘황태된장’이다. 낯설고도 익숙한 황태된장의 탄생비화부터 요리의 비밀까지. 소박하면서도 신묘한 된장 여정을 떠나본다.

*윤쓰십리대밭
-울산광역시 남구 돋질로157번길 8 ☎052-227-7494

SBS 국민청원

▶김장할 때 빨간 고무대야 쓰지 마세요!

찬바람이 불면 어김없이 돌아오는 김장철. 재래시장과 식당 곳곳에서도 큰 고무대야 한 가득 배추를 절여둔 풍경이 눈에 띈다. 그런데 김장 필수품으로 꼽히는 국민 대야, '빨간 고무대야'를 사용하지 말라는 오늘의 청원자.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서 만들어지는 빨간 고무대야는 식품을 만드는 조리기구로 적합하지 않다고 얘기한다. 빨간 고무대야를 이용해 김치를 버무리거나, 식품용으로 사용할 경우 납이나 카드뮴 등의 중금속이 용출될 우려가 있다는 것. 그 밖에도 김장철, 주변에서 흔히 쓰고 있는 조리도구들의 안전성을 살펴보고, 식품용 조리기구에 대한 기준을 알아본다.

닥터 어벤저스

▶괴로운 통증, 腸에 염증이 쌓였다?

4년 전, 갑자기 배를 콕콕 찌르는 통증과 함께 혈변이 보였다는 문영심(36) 씨. 시간이 지날수록 증상이 심해져 병원을 찾았다는데. 그녀가 받은 진단결과는 ‘궤양성 대장염’. 이 질환은 정확한 원인이 아직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에 완치라는 개념 또한 없다고. 그래서 증상의 호전과 악화가 계속해서 반복돼 평생 관리해야하는 질병이라고 한다. 통증이 심하게 올 때는 일상생활이 전혀 불가능하다는 그녀를 위해 닥터 어벤저스가 나섰다. 그들이 내놓은 솔루션 중 하나는 바로 ‘생식’! 효소와 식이섬유가 풍부하여 체내 독소를 배출해주고, 장의 면역력을 높여준다는 것. 장 건강을 위한 관리 방법을 ‘닥터 어벤저스’에서 알아본다.

공유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온라인 디지털 콘텐츠 산업발전법에 따른 표시사항 보기
VOD 이용안내 및 문제해결

Copyright©Since 1997 SBS&SBS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