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행(667회) 방영일 : 2015-04-21

방송보기 다운로드
  • HD고화질
  • 일반화질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행
[천사가 왔어요. 예지]
방송일: 2015년 4월 21일(화) 오후 5시 35분~
제작 : 오석훈 PD, 정지숙 작가


천사 같은 손녀딸에게 찾아온 원인을 알 수 없는 병...
올해 15살이 된 예지는 말을 할 수도 없고, 혼자서 몸을 가눌 수도 없다. 예지가 앓고 있는 병은 국내에도 120명밖에 없는 희귀난치질환인 뮤코다당증... 몸에서 뮤코다당을 분해하는 효소가 없어 몸의 곳곳에 당이 쌓이는 이 병은 예지의 각 신체 기능을 앗아갔다. 다른 아이들보다 조금 느렸지만, 말도 하고 뛰어다니기 좋아했던 예지는 5살 때부터 행동이 과격해지면서 병증을 조금씩 드러냈다. 하지만 어디가 아픈지 찾아내지 못하고 병원을 전전한 것이 8년....


겨우 병명을 알아냈지만, 예지의 병은 뮤코다당증 중에서도 치료제가 나오지 않은 ‘3형 뮤코다당증’이다. 미국에서 신약이 개발 중이라는 희소식이 들려오지만, 요즘 예지의 상태는 좋지 않다. 몸이 급격히 안 좋아져 몸에 청색이 돌고, 강직으로 몸이 뻣뻣하게 굳어가는 상황.... 할머니는 어떻게 해서든 손녀딸의 치료 약이 나올 때까지만 이라도 버티고 싶은 마음뿐인데....


희망을 놓지 않는 하루 하루...
예지의 발병 이후 가정불화로 이혼을 하게 된 엄마는 극심한 우울증으로 아이를 돌볼 수 없는 상태가 되었다. 그런 엄마를 대신해서 예지를 10년 동안 돌본 건 예지의 할아버지와 할머니였다. 노후조차 포기하고 하루 24시간을 오직 예지만을 위해 사용하는 할머니, 할아버지... 예지에게 치료 약이 아직 없지만 희망을 놓지 않고 하루 하루를 살아가고 있다. 게다가 신약이 나온다는 희소식에 더욱 더 힘을 내고 있는 상황....

하지만 100만 원 남짓한 연금으로 생활하는 할아버지와 할머니에겐 몇 백만 원이 넘는 예지의 검사비를 감당하기엔 턱없이 모자라다.

예쁜 운동화를 신고 맘껏 뛰는 모습을 보고 싶다던 할아버지의 간절한 바람은 이뤄질 수 있을까?


“천사가 왔어요 예지”는
오는 4월 21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행》에서 만날 수 있다.


공유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온라인 디지털 콘텐츠 산업발전법에 따른 표시사항 보기
VOD 이용안내 및 문제해결

Copyright©Since 1997 SBS&SBS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